Menu
질문 있으시면 이메일 보내 주세요. eric@newyork.kr
뉴욕의 도기백

뉴욕의 도기백

도기백

뉴욕의 도기백(Doggy Bag)은 오랜 전통입니다. 뉴욕에서 식사하면 정말 많은 분량이 담긴 음식이 나오기 때문에 확실히 모두 다 먹기는 어렵습니다. 엄청 고급스러운 레스토랑에서 식사할 때에도 남은 음식을 집으로 가져갈 수 있도록 포장을 요청하는 것은 지극히 정상입니다. 델리에서 제공하는 식사의 양은 훨씬 더 많습니다. 과거 노동자들은 늦은 교대근무를 마친 후 이곳에서 식사하고, 남은 음식을 도기 백에 담아 집에 가져갔습니다.

어떻게 하면 도기백을 가져갈 수 있을까요?

매우 간단한데, 남은 음식을 식사했던 접시에 그대로 남겨두면 되고, 절대로 접시 위에 냅킨을 올려두지 마세요. 90%의 식당은 종업원이 남은 음식을 포장해 갈 것이냐고 묻습니다. 만약 종업원이 묻지 않는다면, “음식 좀 포장해주시겠어요(Can you wrap this up for me)?”라고 요청하면 됩니다.

에릭의 팁: 가끔, 둘이서 하나의 음식을 주문해 보세요. 특히 저녁에 샌드위치나 감자튀김을 주문한다면, 이 방법은 경비를 절약할 수 있고, 남은 음식을 포장하거나 버릴 필요도 없습니다.

뉴욕의 도기백 - 올리브 가든 뉴욕의 도기백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에릭의 뉴욕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찾기
App store Google play
본 사이트 사용을 계속하면 쿠키 및 개인정보 취급 방침의 이용에 동의하게 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참조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