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의 뉴욕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찾기
App storeGoogle play
뉴욕에서의 일과 생활

뉴욕에서의 일과 생활

뉴욕의 일과 생활

뉴욕에서의 일과 생활은 쉽지 않습니다. 저는 종종 어떻게 미국으로 이주할 수 있었는지에 관한 질문을 받는데요. 항상 어렵다고 대답합니다. 비자를 받는 것은 복잡한데, 특히 취업비자는 더욱 그렇죠. 거주 허가증(그린카드)이나 미국 정부의 비자 승인 없이, 합법적으로 뉴욕에 거주하고 직업을 구하는 것이 불가능할 것입니다.

뉴욕에서의 생활

뉴욕에서의 생활은 많은 사람의 꿈입니다. 적어도 제게는 그랬습니다! 쉽지 않다는 것은 말할 것도 없지요. 한국인이라면 ESTA로 최대 90일까지 미국에 체류할 수 있습니다. ESTA는 미국 내에서 일할 권리는 없다는 점을 알아두세요.

저는 어떻게 했냐고요? 예금 계좌를 들고 뉴욕에 가서 3개월간 거주했습니다. 처음 거주하는 동안은 일할 수 없었지만 (취업비자가 없었습니다), 이 도시에 대해 잘 알게 되었죠.

뉴욕 아파트 렌트

뉴욕에서 아파트를 렌트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먼저 급여가 한 달 월세의 40~45배가 된다는 것을 증명해야 할 것입니다. 월세를 낼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급여명세서나 계약서를 점검할 것입니다. 배경 조사도 함께할 것입니다. 한 달 분의 보증금, 첫 달과 마지막 달의 렌트비, 총 3개월분의 임대료를 미리 준비하세요.

새로운 장소를 알아보는 최적의 시점은 이사하고자 하는 날 4~8주 전으로, 너무 일찍 시작하지 마세요. 대체로 1년 단위 계약을 하지만, 2년을 넘지 않습니다.

아파트를 찾는 방법은 다양합니다. 부동산이나 구글, 크레이그리스트(Craigslist)를 검색하거나 아파트 건물 앞의 ‘for rent’라는 표시를 보고 연락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 두 개 옵션은 덜 제한적이고 쉬울 수 있지만 사기를 조심해야 합니다. 짧은 기간(몇 달)의 경우 에어비앤비를 알아보고자 할지도 모릅니다. 부동산을 통해 렌트할 경우 수수료로 한달간의 렌트비를 지불해야 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뉴욕의 일과 생활 - 아파트 렌트 광고 뉴욕의 일과 생활 - 렌트 아파트

뉴욕의 생활비

뉴욕은 물가가 비싼 도시라 생활비가 매우 비싸므로, 매월 얼마를 쓰게 될지를 알면 편할 것입니다.

맨해튼에서는 합리적인 가격의 스튜디오(원룸)가 한 달에 $2100정 도이며, 침실 하나가 딸린 아파트는 $2700~3000입니다. 브루클린은 $1500 이하의 스튜디오를 찾기가 어렵습니다. 뉴욕의 많은 사람들은 아파트를 공유합니다. 이런 옵션을 선호한다면, 퀸스나 브루클린의 쉐어 아파트를 인당 $800~$1000에 구할 수 있습니다.

가스와 전기가 별도일 경우, 한 달에 $100~200을 낼 것입니다. 이사한다면 휴대전화도 필요하겠지요. 가장 저렴한 요금이 $40~80 정도이며, 인터넷도 붙이면 $120 정도가 될 것입니다.

주변을 돌아다니기 위해 꼭 필요한 것은 메트로카드입니다. 30일권은 $121로, 지하철과 시내버스에 무제한으로 탑승할 수 있습니다.

식료품도 비쌀 수 있지만, 개인 성향과 거주 지역에 따라 다릅니다. 맨해튼 슈퍼마켓은 다소 비싼 편입니다. 때로는 테이크아웃 하는 것이 재료를 사는 것보다 저렴할 수 있습니다. 아시아 음식점은 $6 정도면 살 수 있고, 양이 많아 다음날도 먹을 수 있습니다. 식료품은 인당 일주일에 $50~100 정도를 확보해두세요.

저는 매우 개인적인 이유로 건강보험을 들지 않았습니다. 뉴욕에 몇 달만 있을 것이라면, 여행자 보험 혹은 자국의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뉴욕에서 일한다면, 고용주가 건강 보험을 들어줄 가능성도 있습니다. 미국의 의료비는 매우 비싸므로, 안심하고 머물기 위해서는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십시오.

뉴욕의 일과 생활 - 맨해튼 아파트 뉴욕의 일과 생활 - 아파트 경치

뉴욕에서의 일

뉴욕에서 일하기 위해서는 취업비자나 그린카드가 있어야 합니다. 이는 미국에 오기 전 당국(대사관이나 영사관)에서만 발급받을 수 있습니다. 어떻게 취득할까요? 미국 거점 기업의 지원을 받아야 합니다. 이 말은 미국 회사에 지원할 때, 회사가 비자 신청을 지원해줘야 한다는 뜻입니다. 회사의 지원 없이는 미국에서 일하는 것이 극히 불가능합니다.

미국에서 거주하고 취업할 수 있는 비자를 받는또 다른 방법은, 그린카드 추첨입니다. 매년 정부는 50,000건의 이민 비자를 허용합니다. 여러분의 국가가 연간 비자 추첨 대상 국가에 포함되는지 확인해보세요. 매년 적격 국가 목록은 변경됩니다. 신청을 준비하는 데 도움이 필요하다면 이곳을 확인하세요.

또 다른 방법으로는 미국에서 새로운 사업을 시작할 수 있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상당한 초기 투자가 필요합니다. 이 유형의 비자 취득에 관한 구체적인 요구사항에 관해서는 대사관을 확인하세요.

뉴욕에서의 공부

뉴욕에서 공부할 계획이라면, 학생비자가 있어야 합니다. F-1(일반 학생 비자)과 M-1(비학문적 또는 직업 교육 및 훈련을 위해 필요한 비자) 두 종류가 있습니다. 학생비자를 취득하기 위해서는, 정부 허가를 받은 교육 기관의 과정에 등록해야 합니다. 등록하면, 비자 지원을 위해 학교에서 여러분이 작성해야 할 공식 양식 (DS-160)을 보내줄 것입니다. 유효한 여권과 머무는 동안 재정적 지원이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해야 합니다. 체류 기간 평균 $10,000 정도가 필요합니다. 이는 왕복 항공료와 교재, 월세 등이 포함됩니다. 또한, 행정 비용 (SEVIS, 약 $200)을 내야 합니다. 미국 국토안보부에 신용카드로 바로 결제해야 합니다.

학생비자는 개강 한 달 전부터 미국에 입국할 수 있습니다. 학기가 끝나면, 미국에 60일(F-1), 30일(M-1)간 머물 수 있습니다.

학생 비자로는 미국에서 일을 할 수 없습니다.

에릭의 팁: 저는 NewYork.kr을 운영하고 있지만, 거주 허가증이나 미국 비자에 관한 전문가는 아닙니다. 한국에서 미국에 입국하기 위한 특별 요건을 확인해보시기를 강력히 권합니다. 나라별로 다르므로, 뉴욕에 가기 전에 잘 알아보세요. 미국 입국에 관한 더 많은 정보는 여기를 참고하세요. 자세한 정보는 지역 대사관에 문의하십시오. 안타깝게도 현재 인턴십이나 직원 채용 계획은 없습니다.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