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해튼헨지 2021

맨해튼헨지

맨해튼헨지(Manhattanhenge) 혹은 맨해튼 솔스틱스(Manhattan Solstice)라고도 불리는 이것은 뉴욕의 인기 있는 천문 현상입니다. 일 년에 두 번 태양이 맨해튼의 거리 그리드와 완벽하게 일치하는 때에 발생합니다. 이 귀한 장면을 포착하기 위해 수만 명의 사람들이 거리로 쏟아져 들어오고, 심지어 차량 통행을 막기도 합니다.

맨해튼헨지란?

맨해튼헨지는 맨해튼의 동서 거리에 태양이 직접 비추는 천문 현상입니다. 태양이 고층 빌딩 사이에서 저물면, 고층 빌딩을 태양 주변의 벽으로 바꿔 버립니다. 일 년에 두 번, 하지 전과 후에 일어납니다. 또한, 절반의 맨해튼헨지가 두 번 발생하는데, 일 년에 총 네 번 이 현상을 관측할 수 있습니다.

물론 이것은 맨해튼에 그리드 시스템이 있던 내내 발생했습니다. 하지만 널리 알려진 것은 2002년 천체 물리학자인 닐 디그레스 타이슨(Neil deGrasse Tyson)이 주목한 이후입니다. 타이슨은 미국 자연사 박물관의 일부인 헤이든천문관의 관장입니다. 그는 맨해튼헨지라는 용어를 만든 인물이기도 합니다.

맨해튼헨지는 언제 발생하나요?

맨해튼헨지의 날짜는 하지에 따라 매년 달라집니다. 하지만 매년 5월 30일에서 7월 12일 사이에 발생합니다. 다음 맨해튼헨지는 ...로 떨어집니다.

전체 태양이 그리드에 맞아떨어지는 것은 하지 약 21일 전과 후로, 가장 인기 있는 효과를 제공합니다. 하지만 반태양 맨해튼헨지도 있습니다. 태양의 절반은 수평선 위에, 나머지 절반은 아래에 있습니다. 이것 또한 연 2회 발생합니다. 첫 번째 맨해튼헨지 전날과 두 번째 맨해튼헨지 다음날입니다. 이와 유사하게, 동지 무렵 태양이 거리 그리드와 완벽하게 정렬되어 떠오르는 날이 있습니다. 이는 12월에서 1월에 일어나며, 이것은 맨해튼헨지 일출 또는 역 맨해튼헨지 등으로 불립니다.

맨해튼헨지를 볼 수 있는 곳

맨해튼헨지는 맨해튼 그리드를 동서 방향으로 지나는 많은 곳에서 볼 수 있습니다. 남쪽으로는 14th Street, 북쪽으로는 Washington Heighs까지입니다. 맨해튼헨지를 볼 수 있는 가장 좋은 장소는 허드슨강 건너 뉴저지까지 탁 트인 전망을 볼 수 있는 넓은 거리입니다. 물론 뉴욕에는 상당한 비율로 상징적인 빌딩이 있으며, 사진을 아름답게 찍을 잠재력이 있는 상징적인 건물은 많습니다.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근처 34th Street와 크라이슬러 빌딩 근처의 42nd Street, Tudor City 고가도로는 특히 포토제닉한 장소입니다. 14th, 34th, 42nd, 57th Street는 넓은 거리이므로 일반적으로 좋은 관측 장소입니다.

맨해튼헨지는 특히 도시의 랜드마크 주변에 많은 인파가 몰리므로 사진 찍을 좋을 장소를 찾는 것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구름이 완벽한 사진을 망칠 위험도 있습니다. 뉴욕의 날씨는 꽤 변덕스러우며 날씨 좋은 여름날에도 구름이 휩쓸려 태양을 가릴 수 있습니다.

군중을 피하고 싶다면 인기가 적은 사진 명소를 찾아보세요. 단순히 다른 날을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맨해튼헨지날 만큼 정렬이 완벽하진 않을지라도 하루 전후에도 여전히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에릭의 팁: 저는 맨해튼헨지의 열렬한 팬은 아닙니다. 개인적으로 다른 많은 날에도 비슷한 뷰를 경험할 수 있으므로, 그렇게 특별한 이벤트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대부분 사진을 찍고 싶어 하는 방문객이 가장 흥미로워합니다. 일반적으로 뉴요커는 이것에 대해 큰 영향을 받지 않습니다. 뉴욕은 일 년에 걸쳐 훌륭한 일몰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다른 많은 환상적인 경치와 기회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숨이 멎을 만하고 인스타그램에 올릴 만한 경치를 위해 일몰 무렵의 탑 오브 더 락을 방문하세요.

맨해튼헨지 - 스트리트 뷰

이 글이 도움이 되었나요? 제게 점수를 매겨 추천해주세요.

본 사이트 사용을 계속하면 쿠키 및 개인정보 취급 방침의 이용에 동의하게 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참조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