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질문 있으시면 이메일 보내 주세요. eric@newyork.kr
뉴욕 어퍼 웨스트사이드

뉴욕 어퍼 웨스트사이드

뉴욕 어퍼 웨스트사이드

어퍼 웨스트사이드는 살기 좋은 동네입니다. 대략 맨해튼 센트럴파크의 서쪽 부분입니다. 센트럴파크 꼭대기(110th Street)에서 끝난다는 사람들도 있는 반면, 할렘 아래 110th에서 125th Street까지도 포함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브로드웨이와 111st Street (‘Morning Side Heights’라고 불리는)를 관통하며, 컬럼비아 대학교가 이 영역을 차지하고 있지만 지역의 변화는 느껴지지 않습니다.

역사

네덜란드인은 (현재) 23rd Street에서 124st 일대에 처음으로 ‘Bloemendaal (현재 블루밍데일)’이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부자들이 이 동네에 살았으며 수많은 농장이 있었습니다. 현재로서는 상상하기 어렵죠! 센트럴파크는 1853년에 세워졌고 많은 주민들이 서쪽으로 이전함에 따라 북쪽까지 기차와 지하철이 들어섰습니다. 아이비리그 컬럼비아 대학교는 1890년에 Morning Side Heights에 창립했고, 지역의 매력을 더했습니다. 동시에 존레논이 살았던 (그리고 요코 오노가 여전히 살고 있는) 저명한 다코타 빌딩이 건설되었습니다.

분위기

어퍼 웨스트사이드는 편안하고 다양한 분위기를 지닌 동네입니다. 많은 유대인이 이곳에 살고있으며, 이 말인 즉 (특히 85th Street에서 100th Street까지) 유대교 회당과 코셔(kosher, 유대교의 율법에 따라 만든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곳이 많다는 뜻입니다. 지식인도 많습니다. 1970년대부터 80년대 사이에 졸업한 베이비붐 세대가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넓은 아파트를 매입해 정착하고 있습니다. 북쪽으로 116th Street 근처 거리는 콜럼비아 대학교의 학생들과 교수들이 많습니다. 뉴욕대학교가 멋쟁이로 알려져 있는 반면, 이 대학은 주로 ‘샌님’ 같은 사람들이 많이 가곤 합니다. 20대 젊은이들이 근엄해 보이게 안경을 쓰고 큼직한 ‘컬럼비아’ 스웨터와 레깅스, 어그를 입고 있다고 해도 놀라지 마세요. 공부를 열심히 하고, 예상하는 것처럼 1년 수업료가 천만 원이 넘으니까요.

뉴욕 어퍼 웨스트사이드 - 화창한 오후 뉴욕 어퍼 웨스트사이드 - 리버사이드 파크

리버 사이드 파크

어퍼 웨스트사이드의 많은 주민은 공원에 갈 때 센트럴파크가 있는 동쪽보다는 서쪽으로 많이 갑니다. 서쪽에는 72th Street에서 129th Street사이 허드슨강 전망을 즐길 수 있는 길쭉한 공원이 있기 때문이죠. 남미의 칠레를 방불케하는 형태입니다. 강바람을 즐길 여름철 해질녘에 매우 아름답습니다. 우디 앨런의 작품을 비롯한 많은 영화와 드라마가 이곳에서 촬영되었습니다.

컬럼비아 대학교

뉴욕의 유일한 아이비리그 대학교입니다. 매우 수준 높은 대학이죠. 다수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했으며, 그 수상자들이 이곳에서 교수로 가르칩니다. 메인 캠퍼스 방문은 매우 가치있습니다. 보안요원에 놀라지 말고 자연스럽게 걸어가십시오. 지하철 1호선을 업타운행을 타고 116th Street로 가 학생 무리를 따라가세요.

링컨센터

링컨센터는 세게 유수의 공연 예술 센터입니다. 미드타운에서 가까운 맨해튼 서쪽에 있으며 대중교통으로 찾아가기 쉽습니다.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하우스, 뉴욕 시티 발레단, 줄리어드, 뉴욕 필하모닉 등 많은 문화이벤트의 중심입니다.

링컨센터는 16 에이커의 엄청난 규모로 지난 세기의 50년대와 60년대에 설립되었습니다. 오늘날, 투어와 할인 티켓, 상점, 전시뿐 아니라 세계규모의 오페라와 발레 공연을 수천 명의 방문자에게 제공합니다.

뉴욕 어퍼 웨스트사이드 - 컬럼비아 대학 뉴욕 어퍼 웨스트사이드 - 링컨센터

세인트 존 더 디바인 대성당

성당을 좋아하시나요? 110th Street와 암스테르담 애비뉴 교차로에 큰 성당이 있습니다. 하루에 수많은 예배가 열리며 성당 안을 보러 들어갈 수 있습니다. 출출한가요? 성당 비스듬히 건너편에는 헝가리식 페이스트리 상점이 있습니다. 아마 페이스트리가 있는 뉴욕에서 가장 호의적인 커피숍일 것입니다 (옆집에 있는 베이커리도 같은 회사의 한 부분입니다). 날씨가 좋다면 성당 옆 공원에서 식사를 즐길 수 있습니다. 동상의 의미를 짐작해보세요. 컬럼비아 대학교와 함께 일정을 세우기에 좋습니다.

식사

112th Street와 113th Street 사이에 커뮤니티(Community)라는 멋진 현대적인 레스토랑이 있습니다. 한국 음식을 먹고 싶으신가요? 커뮤니티 옆에 몇 달러면 먹을 수 있는 맛있는 한국음식점이 있습니다.

뉴욕 어퍼 웨스트사이드 - 브라운스톤 뉴욕 어퍼 웨스트사이드 - 블루하우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에릭의 뉴욕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찾기
App store Google play
본 사이트 사용을 계속하면 쿠키 및 개인정보 취급 방침의 이용에 동의하게 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참조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