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촬영지

뉴욕 촬영지

많은 영화 및 TV 시리즈가 스튜디오에서 제작되기 때문에, 뉴욕 촬영지를 찾는 것은 때로는 쉽지 않습니다. 영화가 뉴욕에서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도, 배경이 사용된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도 설정이 분명히 빅애플인 전형적인 뉴욕의 몇몇 영화 및 시리즈가 있습니다. 아래에서 가장 유명한 촬영지의 개요를 볼 수 있습니다!

뉴욕 영화

영화에서 바로 알아볼 수 있는 뉴욕의 레스토랑이 하나 있다면 거의 로어 이스트 사이드의 Katz’s Delicatessen일 것입니다. 뭔지 모르시겠다고요? 아마도 영화사에 기록할 만한 영화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 속 유명한 레스토랑 신을 알고 있을 것입니다. 유명한 대사인 ‘I’ll have what she’s having’이라고 주문하고 싶지만, 감히 못 그러겠다면 파스트라미 샌드위치를 주문하세요. 덧붙여서, 멕 라이언과 빌리 크리스탈이 앉았던 테이블에는 표시도 있습니다.

트라이베카에는 14 North Moore Street 주소로 유명한 건물도 있습니다. 이곳은 1984년 영화 ‘고스트버스터즈’의 본사인 Hook & Ladder Company 8의 소방서를 언급합니다. 그 후로 방문객들은 고스트버스터즈 소방서에 모여들었습니다. 스파이더맨의 Daily Bugle 신문사 본사로 쓰인 플랫아이언 빌딩이나 ‘맨 인 블랙’의 사무실인 브루클린 배터리 터널 벤틸레이션 빌딩도 마찬가지입니다. 마블과 DC 코믹스의 팬이라면, 뉴욕 슈퍼히어로 투어에서 더 많은 장소를 볼 수 있습니다.

뉴욕 촬영지 - 프렌즈 뉴욕 촬영지 - 고스트버스터즈

때로는 뉴욕뿐만 아니라 다른 도시도 촬영지로 이용됩니다. 2019년 ‘조커’의 많은 장면은 실제로 뉴저지 뉴어크에서 촬영되었습니다. 하지만 영화의 특정 장면 덕에 영화 개봉 직후 브롱크스의 아무것도 아닌 계단이 컬트적인 로케이션이 되었습니다. 이른바 조커 계단은 1150 Anderson Avenue에 있습니다.

뉴욕 고전 영화

물론 흑백의 고전 영화도 놓칠 수 없죠. ‘맨하탄’에 등장하는 퀸스보로 다리와 이스트강의 환상적인 경치는 지금도 58번가에서 볼 수 있습니다. 다리 조명은 밝게 빛나지만, 강변의 외등도 점등되어 있습니다. 영화 촬영 시 특별히 소등되었습니다.

클래식을 주제로 하는 만큼, 주얼리 매장인 티파니앤코(5번가와 East 57th Street 코너)는 ‘티파니에서 아침을’로 모두에게 익숙할 것입니다. 요즘에는 오드리 헵번처럼 밖에서 아침 식사를 할 필요가 없으며, 실내 Blue Box Cafe에서 더 우아하게 식사할 수 있습니다. 이 스타일로 더 많은 영화 촬영지를 둘러보고 싶다면, 뉴욕 고전 영화 투어는 훌륭한 아이디어입니다. 이 투어에서 앞서 언급한 영화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고 뉴욕의 다른 흥미로운 영화 촬영지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나 홀로 집에 2 – 뉴욕을 헤매다’ 촬영지

유명한 크리스마스 영화 ‘나 홀로 집에 – 뉴욕을 헤매다’ 속 플라자 호텔 역시 잊을 수 없는 영화 촬영지입니다. 장난감 가게인 ‘덩컨 장난감 가게’가 뉴욕이 아닌 시카고에 있다고 이야기하면, 여러분 내면의 아이가 실망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엠파이어 다이너, 배터리 파크, 센트럴파크의 갭스토 브리지, 베데스타 테라스, 월먼 링크는 물론 록펠러 센터와 같은 많은 실제 뉴욕 명소가 영화에 등장합니다.

케빈처럼 12월의 웅장한 크리스마스 장식을 경험하고 싶다면, 다이커 하이츠 크리스마스 라이트 투어를 추천합니다. 이곳에서 평소에는 영화와 TV로만 보던 웅장하게 장식된 집들을 볼 수 있습니다. 진정한 광경입니다!

뉴욕 촬영지 - 나 홀로 집에 뉴욕 촬영지 - 나 홀로 집에 - 다이커 하이츠

뉴욕 TV 시리즈

뉴욕은 TV 시리즈 촬영지로도 수백 개에 달하므로 거의 매일 TV에서 빅애플을 볼 수 있습니다. ‘CSI: NY’에서는 형사들이 아홉 시즌 동안 범죄자를 쫓는 반면, ‘브룩클린 나인-나인’ 에서는 망나니 경찰 그룹이 도시의 범죄를 해결합니다. 반면 ‘매드맨’과 ‘마블러스 미스 메이슬’은 뉴욕의 50년대와 60년대를 보여줍니다. 뉴욕의 현대적인 뷰를 선호하는 사람들은 ‘마스터 오브 제로’의 두 번째 시즌 헬리콥터 투어를 포함해 맨해튼의 많은 장면을 볼 수 있습니다.

‘프렌즈’ 뉴욕 촬영지

뉴욕과 TV 프로그램을 생각할 때, 가장 먼저 생각이 나는 것은 ‘프렌즈’일 것입니다 (실제 촬영지는 로스 엔젤레스의 스튜디오임에도 불구하고!) 안타깝게도 여섯 친구가 정기적으로 만났던 센트럴 퍼크 카페는 현실에 존재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리니치의 그로브 스트리트와 베드포드 스트리트의 코너에 있는 건물은 모니카와 레이첼 아파트의 외관으로 사용되었습니다. 결국 뉴욕에는 약간의 ‘프렌즈’ 요소가 있습니다! 블루밍데일에서 쇼핑할 수 있고, 운이 좋다면 레이첼을 만날 수 있습니다.

뉴욕 ‘섹스 앤 더 시티’ 촬영지

뉴욕이 거의 주연으로 활약하는 시리즈는 ‘섹스 앤 더 시티’입니다. 캐리의 아파트(66 Perry Street)는 매년 많은 방문객을 끌어들여 주인은 이미 계단에 출입 금지 표지판을 세웠습니다. 캐리와 미란다, 사만다, 샬럿의 세계에 발을 들이고 싶다면 섹스 앤 더 시티 투어가 최고의 옵션 중 하나입니다.

뉴욕 ‘내가 그녀를 만났을 때’ 촬영지

‘프렌즈’와 비슷하게, ‘내가 그녀를 만났을 때’도 뉴욕에 사는 친구들을 중심으로 진행됩니다. 테드의 아파트는 Amsterdam Avenue와 W 75th Street 코너에 있습니다. 하지만 거기서 맥라렌의 펍을 찾을 거라는 기대는 하지 마세요. 좋은 소식은 이 시리즈의 유명한 바에서 영감을 얻은 McGee’s Pub (250 West 55th Street)에 방문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진정한 팬들은 테드와 로빈이 새해 전날을 기념하고, 핫도그가 정말 맛있었던 Gray’s Papaya (2090 Broadway)도 방문해보세요!

뉴욕 ‘가십걸’ 촬영지

뉴욕이 주요 촬영지로 사용되는 또 다른 뉴욕의 시리즈는 10대 드라마 ‘가십걸’입니다. 어퍼 이스트 사이드의 특권을 가진 10대들의 삶을 다룹니다. 이 시리즈의 경우, 촬영지는 그랜드 센트럴 터미널의 첫 장면부터 시작해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계단과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에 이르기까지 세레나와 블레어가 착용한 주얼리 만큼이나 유명합니다. 가십걸 투어에서 뉴욕의 더 많은 촬영지를 발견해 보세요.

뉴욕 촬영지 - 가십걸 - 멧 계단 뉴욕 촬영지 - 가십걸

뉴욕의 유명 촬영지

뉴욕을 배경으로 한 영화나 시리즈를 생각하면, 곧바로 더 많은 예가 떠오를 것입니다. 뉴욕은 분명 영화와 텔레비전에서 가장 주목받는 도시 중 하나입니다! 영화나 TV 시리즈 팬이라면 아래 리스트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배경을 확인하세요.

브루클린 브리지

빅애플의 랜드마크 중 하나인 브루클린 브리지는 뉴욕의 영화 촬영지로 자주 사용됩니다. 대부분의 경우 다리는 영화의 배경일 뿐만 아니라 영화나 시리즈의 로맨틱한 이야기에서도 중요성을 갖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섹스 앤 더 시티’에서 미란다가 브루클린 브리지에서 스티브를 만나는 장면은 두 사람의 새로운 관계의 시작을 알립니다. ‘마법에 걸린 사랑’에서 모든 종류의 뉴욕 팬 상품을 착용한 에드워드 왕자는 이곳에서 지젤의 사랑을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며, ‘케이트 앤 레오폴드’에서는 심지어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는 요소이기도 합니다.

뉴욕 촬영지 - 섹스 앤 더 시티 - 브루클린 브리지 뉴욕 촬영지 - 브루클린 브리지

센트럴파크

센트럴파크는 셀 수 없이 많은 영화에 등장하므로, 뉴욕을 배경으로 한 영화 및 시리즈의 엄청나게 긴 리스트를 만들 수 있습니다! ‘다이 하드 3’에서 존 맥클레인과 제우스가 무분별하게 택시로 공원을 운전해 가는 반면, ‘나 홀로 집에 2 – 뉴욕을 헤매다’에서 공원은 케빈의 피난처로 여러 번 등장합니다. ‘어벤져스’에서는 슈퍼히어로들이 베데스다 테라스에서 모이고, 영화 ‘뉴욕 아이 러브 유’에서는 물론 센트럴파크가 영화 촬영지로 필수입니다. 센트럴파크 촬영지에 대해 더 알고 싶다면, 센트럴파크 영화 촬영지 도보 투어를 추천합니다.

뉴욕 촬영지 - 센트럴파크 뉴욕 촬영지 - 어벤져스 - 센트럴파크

그랜드 센트럴 터미널

그랜드 센트럴 터미널도 유명한 영화 촬영지입니다. 인상적인 건축물과 큰 국기는 영화 배경으로 자주 사용되어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그렇다면, 뉴욕의 가장 큰 기차역이 ‘이터널 선샤인’이나 ‘슈퍼맨’, ‘걸 온 더 트레인’, ‘북북서로 진로를 돌려라’, ‘21 브릿지’와 같은 많은 영화에 등장한 것은 당연합니다.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유명한 뉴욕 영화 촬영지 리스트에서, 빅애플의 상징인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이 누락되어서는 안 됩니다. 뉴욕에서 가장 유명한 이 마천루는 이미 1933년에 ‘킹콩’의 숨은 스타였습니다. 2005년 리메이크작에서는 이 거대한 유인원이 빌딩을 올라갑니다.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은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의 마지막 장면으로도 유명하며 크리스마스 영화 ‘엘프’에서 주인공이 이곳에서 아버지를 찾습니다.

미국 자연사 박물관

미국 자연사 박물관은 ‘프렌즈’에서 고고학자 로스의 일터일 뿐만 아니라 ‘내가 그녀를 만났을 때’에서 모금 행사의 장으로 나왔습니다. 여기서 바니가 자신이 어릴 적에 박물관의 유명한 푸른 고래를 천장에서 뽑았다고 주장합니다. 게다가, 박물관은 ‘맨 인 블랙 2’와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어느 멋진 날’의 배경입니다. 이 박물관과 전시물에 대해 다룬 벤 스틸러 주연의 ‘박물관이 살아있다’도 잊지 마세요.

공공도서관

공공도서관이 모든 뉴욕 방문객 리스트의 상위에 있지 않더라도, 영화 및 시리즈 팬들이라면 분명 이곳의 방문 계획을 세워야 합니다. 뉴욕의 박물관은 도시의 주요 명소만큼이나 영화사에서 유명합니다. ‘고스트버스터즈’에서는 이곳에서 고스트 헌팅을 했고, ‘투모로우’에서는 공공도서관이 얼어붙은 세상의 마지막 피난처 역할을 합니다.

뉴욕 촬영지 - 공공도서관 뉴욕 촬영지 - 투모로우 - 공공도서관

현재 뉴욕에서의 촬영이 진행되는 곳은?

영화나 TV 시리즈의 팬으로서, 뉴욕에서 라이브 촬영을 경험하는 것보다 더 좋은 것은 없습니다. 또한 이를 목격하는 것이 불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뉴욕 어딘가에서는 거의 항상 영화나 시리즈 촬영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거리가 폐쇄되었다면, 그곳에서 카메라가 돌아가는 것이 거의 확실합니다.

운이 좋다면, 머무는 동안 한두 장면을 포착할 수 있습니다. 혹은 결정이 된다면, 미리 계획을 세우고 인터넷에서 뉴욕의 현재 촬영 장소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뉴욕의 촬영지에 대해 더 알고 싶다면, 뉴욕 TV 및 영화 촬영지 투어에 참여하세요. 이곳에서 뉴욕의 많은 오리지널 촬영지를 볼 수 있으며, 뉴욕에서 라이브로 촬영되는 것을 볼 수 있을지 누가 알겠어요.

뉴욕에서 어떤 영화가 촬영되었나요?

뉴욕을 배경으로 하고 촬영된 영화는 무수히 많습니다. 여기서 다양한 영화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현재 뉴욕 어디서 촬영되고 있나요?

뉴욕 어딘가에서는 항상 촬영이 이뤄지고 있으므로, 촬영지를 찾는 것은 시간문제일 뿐입니다. 여기서 자세한 정보 보기

‘나 홀로 집에 2 - 뉴욕을 헤매다’는 어디서 촬영되었나요?

플라자 호텔을 포함해 뉴욕의 많은 장소가 ‘나 홀로 집에 2 - 뉴욕을 헤매다’에 등장합니다.

이 글이 도움이 되었나요? 제게 점수를 매겨 추천해주세요.

본 사이트 사용을 계속하면 쿠키 및 개인정보 취급 방침의 이용에 동의하게 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참조하십시오.